여름철 진해지는 피부 색소질환, 피코토닝으로 탄력 도움

더위와 강한 햇빛이 내리쬐는 날씨에는 색소질환에 유의해야 한다. 특히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여름철엔 더욱 그렇다.

이유는 멜라닌 색소에 있다. 피부에는 멜라닌 색소를 만드는 멜라닌 세포가 있다. 멜라닌 색소는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지만 햇빛이나 다른 여러 가지 원인들로 인해 과다하게 멜라닌 색소가 만들어지게 되면 흔히 잡티라고 하는 여러 색소 질환들을 일으키게 된다.


기미, 주근깨, 검버섯, 흑자와 같은 질환들이 흔하게 볼 수 있는 색소 질환이다. 각각의 색소 질환들이 각기 다른 특성을 가지고 있지만 대부분의 색소 질환들은 햇빛 노출에 많은 영향을 받는다.

이 때문에 피코토닝 레이저로 색소질환을 개선하려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고 한다.

▲ 사진=구월동 닥터에버스의원 인천점 이영우 대표원장 


구월동 닥터에버스의원 인천점 이영우 대표원장은 "피코토닝의 피코는 picoseconds(10조 분의 1초)를 의미하는데, 그만큼 짧은 시간에 높은 에너지를 조사하는 방식의 토닝으로 기미뿐만 아니라 주근깨, 잡티, 오타모반 등 다양한 색소 질환을 치료할 수 있고, 기존의 레이저토닝에 비해 시술 부위의 열손상 가능성을 줄여 부작용을 낮추고 색소 입자를 더욱 작게 분쇄하여 효과가 좋다고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또한 "기존 토닝에 비해 치료 범위가 넓다는 장점이 있다. 피부 표피층에 발생한 색소질환 외 진피층까지 깊숙하게 발생된 색소질환까지 개선이 가능해 깊이와 모양이 다른 난치성 색소질환도 치료가 가능하며, 일부 문신제거에 있어서도 탁월한 효과를 보이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무리한 시술은 금물이다. 피부를 손상시킬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에 개인의 피부 타입과 상태에 따라 정확한 진단 후에 적합한 치료를 받는 것이 현명하며, 반드시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을 통해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 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원문보기>

  • Dr.Evers Networks